뉴스 > 연예

‘씨네타운’ 한지상 “별명은 ‘소지상’…소처럼 일한다는 뜻”

기사입력 2019-01-24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씨네타운’ 한지상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캡처
↑ ‘씨네타운’ 한지상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캡처
[MBN스타 김노을 기자] ‘씨네타운’ 뮤지컬배우 한지상이 자신의 별명을 언급했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목소리 연기를 맡은 뮤지컬배우 한지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소지상 씨, 여전히 내장 근육은 단단한가요”라는 메시지를 보내 한지상의 팬임을 인증했다.

DJ 박선영은 “팬들이 한지상 씨를 ‘소지상’이라고 부르는데 이유가 뭐냐. 내장 근육이 단단하냐는 건 또 뭐냐”고

물었다.

한지상은 “소처럼 열일한다고 ‘소지상’이다”라며 밝힌 뒤 “내장 근육 건강은, 제가 성대나 목 주변 근육이 말 그대로 단단해서 많은 분들이 물어보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을 하면서 생기는 근육이 있는데 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특히 지구력에 도움이 된다”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