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정동근 살인 계획한 오지호 막았다

기사입력 2019-02-14 23: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동생들 때문에 진땀을 뺐다.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는 이풍상(유준상)이 동생들을 관리하느라 고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풍상은 생일을 맞이한 이진상(오지호)에게 미역국을 끓여줬다. 간암에 걸린 사실을 숨기고 있던 이풍상은 “이제부터라도 동생들 잘 건사하고 헛짓거리 마”라고 조언했다.
형의 말을 고깝게 듣던 이진상은 가난한 인생은 살 필요가 없다며 “당장이라도 암 걸려 죽었으면 좋겠어”라고 투덜댔다.
함부로 말하는 이진상에 이풍상은 “네가 어느 날 갑자기 암에 걸린 사람의 심정을 알아?”라고 화를 냈다. 이진상은 “무슨 소리야?”라고 놀랐고 옆 방에 있던 이화상(이시영)은 “오빠 암 걸렸어?”라고 물었다. 이풍상은 “말이 그렇지. 뜻이 그렇다는 거냐?”라며 부인했다.
또 이풍상은 돈 때문에 영감을 만나는 이화상(이시영)을 목격했다. 이풍상이 화를 내자 이화상은 “영감 좋아서 만나? 돈 벌고 싶은데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잖아”라고 성질을 냈다. 이화상은 형제들에게 한몫 챙겨주고 싶었다는 속내를 털어놓으며 목 놓아 오열했다.
이풍상은 전달자(이상숙)를 만나 동생들 때문에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전달자는 “자식은 부모한테 사랑받는 게 최고인 법이여”라며 “동생들에게 네가 아빠고 엄마니까 사랑받고 싶어서 그러는 거여”라고 전했다.
전칠복(최대철)은 이화상에게 자신의 전재산인 가게 장부를 내밀며 고백했다. 장부를 내던진 이화상은 “뜨끈한 국밥이나 먹으러 가자”라고 제안했다. 전칠복은 “넌 내가 우습지?”라며 떨어진 장부를 주우려다가 바지 엉덩이 부분이 찢어졌다.
전칠복은 “너한테 멋진남자로 보이고 싶은데 잘 안된다”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기운빠진 전칠복을 찾아온 이화상은 “나 남자볼 때 딱 한 가지만 봐. 궁둥이. 내가 본 궁둥이 중에 네 궁둥이가 최고야”라고 그를 위로했다.
이정상(전혜빈)은 이풍상 몰래 간 검사를 받았고 그에게 간을 이식하려 했다. 남편

강열한(최성재)의 극렬한 반대에도 이정상의 마음은 굳건했다. 그러나 검사 결과 간 크기가 너무 작았고 간 이식 불가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이진상은 원수 김미련(정동근) 살인예고를 하며 자신의 유서를 써두고 집을 나섰다. 한밤 중에 이진상의 유서를 발견한 이풍상은 황급히 그를 찾아나섰다. 이풍상은 이진상의 다리를 때려 그를 기절시켰고 살인을 막았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