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세븐틴 美 포브스 단독 인터뷰 `대세 입증`

기사입력 2019-02-15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세븐틴이 美 빌보드에 이어 포브스(Forbes)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Forbes)는 지난 14일(현지시간) ‘Seventeen Discuss The Global Response To 'YOU MADE MY DAWN' Album & 'Home' Life’라는 제목으로 세븐틴의 미니 6집에 대해 심층 인터뷰를 다룬 기사를 게재했다.
포브스는 “2018년 K-POP이 가장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면 세븐틴은 2019년에도 그 성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뜨거운 시작을 보여줬고 ‘YOU MADE MY DAWN’ 앨범을 발매하며 한국을 포함, 해외에서도 역대급 퍼포먼스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세븐틴을 소개했다.
특별했던 반응에 대해 묻는 질문에 “많은 리액션, 커버 영상이 올라온 걸 본 적이 있는데 더 많은 영상들이 올라왔으면 좋겠어요”라고 답했으며, 미국에서 ‘숨이 차’가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라는 말에 “최고로 강렬했던 무대를 한 것 같아요. 색다른 곡을 선보이는 게 처음이라 해외 팬들이 많이 좋아해 주셨던 것 같습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미니 6집 타이틀곡이 ‘Home’인 만큼 집에 관련된 질의에 ‘집’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는 한 그곳이 어디든 ‘집’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 같아요”라며 마음 따뜻한 정의를 내렸다. 더불어 3개의 각 유닛의 곡에 대해 포브스는 “힙합팀의 ‘칠리’는 힙합 최고의 노래처럼 단어의 이중적 의미를 많이 쓴 곡, ‘포옹’은 많은 위로가 되는 발라드, ‘Shhh’는 강한 연출은 물론 빠른 가사를 활용하는 재주가 뛰어난 노래”라고 극찬했다.
일과 휴식의 균형에 대해 묻는 질문에 우지는 “음악 작업이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것 같아요. 저는 음악이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제가 즐기면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때문에 작업실이 ‘집’처럼 편안하기도 합니다”라고 답했다.
팀워크에 대한 질문에는 “데뷔 초 13명의 다양한 의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다같이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많은 이야기를 하며 서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게 됐습니다. 이러한 마음을 멤버들에게 표현하는 것은 항상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어지는 것 같아요”라고 발했다.
마지막으로 2019년 목표에 대해 “저희 멤버들과 캐럿 분들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또 세븐틴이 많이 알려져서 대중분들에게 더 친근한 그룹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멤버들과 함께 꼭 이루고 싶은 목표는 대상 수상입니

다” 라며 꼭 이뤄내고픈 강한 자신감이 담긴 포부를 내비치며 심층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3월 8일부터 10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세 번째 팬미팅 ‘SEVENTEEN in CARAT LAND(세븐틴 인 캐럿 랜드)’를 개최할 예정이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통령실 "北도발, 7차 핵실험 가능성 높이는 단계별 시나리오"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속보] 바이든, 尹대통령에 친서…"열린 마음으로 인플레법 협의"
  • 24만 탈모인, 희망 생겼다…캄보디아 야생식물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