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패기 넘치는 괴물신인”…‘데뷔’ 에버글로우의 주문 ‘봉봉쇼콜라’(종합)

기사입력 2019-03-18 17:26

데뷔 에버글로우 봉봉쇼콜라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데뷔 에버글로우 봉봉쇼콜라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손진아 기자] 걸그룹 에버글로우가 베일을 벗었다. ‘스파클링 시크’ 콘셉트를 내세운 에버글로우는 다양한 무대를 통해 ‘행복’을 나눠주고 싶다는 소망을 담아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신인 걸그룹 에버글로우(이유, 시현, 미아, 이런, 아샤, 온다)의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버글로우는 ‘영원한 빛’을 의미하는 팀명을 갖고 있다. 이들은 K팝을 대표하는 가수로서 언제나 영원히 곁에서 빛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

이날 무대에 오른 에버글로우는 꿈만 같았던 데뷔를 실현하게 됐다며 “데뷔는 끝이 아니라 진짜 시작이다. 무대로 행복을 나누어줄 수 있는 가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이번 데뷔 앨범은 ‘달아(Moon)’, 타이틀곡 ‘봉봉쇼콜라’, ‘D+1’ 3트랙으로 구성된 싱글 앨범으로 구성돼 있다. 에버글로우는 “데뷔 앨범은 스타트라인이라고 말하고 싶다. 에버글로우의 첫 시작이자 팬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시작이기도 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봉봉쇼콜라’는 중독성 강한 힙합 비트에 EDM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으로 오랜 시간 열심히 준비한 노력의 결실로 드디어 데뷔의 꿈을 이루는 순간을 달콤한 초콜릿으로 표현, 에버글로우와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의 꿈이 이루어지길 바라며 ‘봉봉쇼콜라(Bon Bon Chocolat)’라고 노래하는 에버글로우만의 언어를 담았다.

무대 등장부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던 에버글로우는 차별점으로 ‘스파클링 시크’를 언급했다. 이들은 “에버글로우는 스파클링 시크라는 콘셉트를 갖고 있다. 에버글로우의 아이덴티티와 팀워크를 베이스로 한 에너지가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특히 이런과 시현이 ‘프로듀스’에 나오면서 많은 사랑을 받은 게 좋은 기회가 아니었나 싶다. 시현, 이런이가 있어서 저희 팀을 알릴 수 있는 기회이자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했다.

에버글로우는 “K팝을 대표하는 멋진 가수가 되는 게 목표다. 믿고 듣는 에버글로우가 되고 싶다. ‘아 역시 에버글로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리고 신인상을 꼭 받고 싶다. 연말 시상식에서 에버글로우 무대를 꾸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얼른 음악방송 무대에 서고 싶고, 특색 있는 월드

와이드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톡톡 튀고 유니크하고 세련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많은 그룹들이 있는데 사실 무대에서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즐거울 것 같다. 에버글로우만의 색으로 많은 걸 보여드리도록 할테니 끝까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