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차태현 라스 하차…편집 없이 홀연히 떠났다

기사입력 2019-03-21 07: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내기 골프 파문으로 자숙을 선언한 배우 차태현이 MBC '라디오스타'를 떠났다.
'라디오스타' 관계자는 "MC 차태현은 하차한다"고 20일 밝혔다. 관계자는 "방송분은 한 회차 남아있으며 (차태현의 분량은) 최대한 고심해 방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전파를 탄 '라디오스타'는 차태현의 분량에 대한 편집 없이 평시와 다름 없는 방송을 그려냈다. 차태현은 윤종신, 김국진, 김구라와 함께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치고 들어가는 입담을 과시하며 부드러운 분위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차태현은 당일 진행된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이미 파문 이후 방송 전면 하차를 선언한 상태였기 때문. 갑작스런 결정에 차태현의 자리는 공석으로 둔 채 녹화가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차태현은 지난 16일 KBS1 '뉴스9' 보도를 통해 내기 골프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차태현은 소속사를 통해 사과하며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

린 저의 모습을 보게되어 너무나 부끄럽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