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승리 혐의 인정, “몽키뮤지엄 불법영업 알았다”

기사입력 2019-03-22 09:27 l 최종수정 2019-03-25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클럽 몽키뮤지엄과 관련해 자신의 혐의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승리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입건하고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였다. 승리는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0시간 정도 조사를 받고 자정을 넘겨 귀가했다.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는 점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클럽 개업 당시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 ‘사진관’ 등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운영하는 것을 보고 따라했으며, 단속 적발 후에는 시정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청담동 소재 ‘몽키뮤지엄’은 승리와 유 전 대표, 가수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

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이 영업 당시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은 곳이다. 춤을 출 수 있는 별도 공간이 있음에도 유흥주점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하다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영업정지 및 과징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8월 폐업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