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패리스 힐튼, 내한 행사 지각 물의→취재진 ‘보이콧’ [M+이슈]

기사입력 2019-06-01 02: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패리스 힐튼 보이콧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패리스 힐튼 보이콧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이 내한 행사에 지각해 물의를 빚었다.

패리스 힐튼은 지난달 31일 서울 성동구 모처에서 자신의 화장품 브랜드 론칭 홍보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당초 패리스 힐튼의 내한 행사는 이날 오후 6시 30분에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그는 약속된 시간이 훌쩍 지나도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결국 취재진은 행사 취재를 보이콧하기에 이르렀다.

여기에 행사 관계자의 안일한 대처도 빈축을 샀다. 현장에 있던 패리스 힐특 측 관계자는 “이게 패리스 힐튼의 스타일이기 때문에 도착 시간을 알려줄 수 없다”고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

이후 재등장한 이 관계자는 “(패리스 힐튼의) 도착 예정 시간이 7시 10분이라고 한다. 다른 분이었으면 말 안하고 더 기다리게

만들 텐데 양심상 말씀 드린다”며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패리스 힐튼이 오후 7시가 지나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결국 취재진은 철수했다.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이름을 내 건 브랜드 론칭 홍보를 위한 행사에서조차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며 자충수를 둔 셈이 됐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