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강식당2’첫방] 첫 장사, 진지해서 웃겼다…엔딩 요정 강호동(ft. 코피)

기사입력 2019-06-01 0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진지하게 영업과 음식 만들기에 임하는데 이렇게 웃기다.
31일 tvN 새 예능프로그램 ‘강식당2’가 첫 방송됐다. 이날 ‘강식당2’ 멤버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피오는 영업 음식을 분식으로 정하고 경상북도 경주 화랑교육원 인근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이날 멤버들은 영업에 앞서 백종원을 찾아가 음식을 배웠다. 안재현은 매운 떡볶이에 커다란 야채 튀김을 덮은 ‘꽈뜨로 튀김 떡볶이’ 레시피를 전수받았다. 강호동은 족타에 제면기까지 활용한 가락국수를 맡았다. 은지원, 송민호는 수제 디저트를 배웠다.
식당 개업 하루 전 멤버들은 경주에 모였다. ‘강볶이’라는 간판이 시선을 끌었다. 메뉴 시식이 이어졌다. 떡볶이부터 가락국수 등을 맛본 직원들은 솔직한 평가를 내렸고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늦은 밤 숙소에 돌아간 멤버들은 메뉴 이름과 가격 결정을 마쳤다.
첫 영업날이 밝았고 멤버들은 음식 준비에 돌입했다. 하지만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하수구가 막힌 것. 설거지 담당 이수근은 분노했고, 강호동이 범인으로 지목됐다. 이수근과 강호동이 투닥대는 모습에 안절부절 못하던 송민호는 “설거지 할 때 망을 뺐다”고 고백했다. 이에 강호동은 “내가 그런 걸로 하자”며 막내 송민호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수구에 이어 이번엔 계산기 사용법을 두고 싸움이 벌어졌다. 피오는 안절부절 못했고, 강호동은 그런 피오를 보면서 “쟤들은 하루에 절대적으로 싸워야 하는 양이 있다”며 대수롭지 않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게 오픈이 임박했으나 더 큰 문제가 발생했다. 추첨권을 발부받기 위해 모인 인파가 만 명이란 소식을 들은 것. 결국 ‘강식당2’는 기존 점심 장사에서 저녁 장사까지 연장 영업을 결정했다.
우여곡절 끝 손님들이 입장하기 시작했다. 이번엔 제면기가 말썽이었다. 위기 속에 손님들의 주문이 이어졌고, 멤버들은 결국 멘붕에 빠졌다. 재료 소진 위기 역시 닥치며 걱정이 높아졌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강호동이 코피를 쏟으며 걱정을 자아냈다.
이날 첫 방송된 ‘강식당2’에서 가장 먼저 케미를 뽐낸 건 ‘구美’ 은지원과 ‘신美’ 안재현이었다. 두 사람은 이어지듯 튀는 대화를 이어가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막내라인 송민호와 피오는 피오의 집들이 선물로 티격태격 절친 케미를 뽐냈다.
강호동은 백종원과 케미를 뽐냈다. 백종원은 요리를 가르치며 대충 넘어가려고 했고, 이에 강호동은 “대충하면 안되잖아요”라고 직언하며 백종원을 당황케 했다. 이어 강호동은 ‘골목식당’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당에서 영업을 준비하면서 본격적으로 ‘강식당2’ 멤버들의 케미가 빛났다.

끊임없이 투닥거리는 멤버들은 입으로만 “존중과 배려의 콘셉트”라며 “싸우지 않고, 큰 소리치지 않는다”고 언행불일치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식당2’ 멤버들이 성공적으로 영업을 마무리할 수 있을지, 앞으로 어떤 신메뉴를 선보일지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강식당2’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