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베리굿 다예, 학폭 논란 직접 해명 “일방적 괴롭힘 없었다”(전문)

기사입력 2019-06-01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리굿 다예 학폭논란 직접 해명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베리굿 다예 학폭논란 직접 해명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그룹 베리굿 멤버 다예가 학교폭력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다예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학교폭력 논란에 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실인 부분은 인정하고 억울한 것에 관해서 바르게 잡고자 한다”며 “첫 번째 피해자에 대해서 폭력을 가하거나 성적 수치심이 느꼈다고 할 만큼의 장난 조차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분명한 전, 후 상황이 존재했고 갈등으로 인해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다. 이후 서로 사과한 부분도 있다. 피해자가 주장하는 부분이 실제라면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어야 하지만 나의 생활기록부는 깨끗하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다예는 잦은 전학에 대해서는 아버지의 사업과 연습생 생활로 인해서 여러번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예는 두 번째 피해 주장 글에 관해서 “내 친구의 동생이 글쓴이에게 심각한 왕따를 당했다. 보복성으로 일어난 일이었으며 해당 일에 대해서는 학교폭력 위원회가 열렸고, 서로 잘못이 있다는 것으로 종결됐다. 당시 폭력을 행하던 때 나는 없었으며 학교폭력 위원회 또한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베리굿 다예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베리굿 다예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이하 베리굿 다예 글 전문

안녕하세요. 베리굿 다예입니다.

일단 모든 악플들과 기사, 댓글 그리고 네이트판에 올라온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들 또한 매일매일 열번도 넘게 찾아보고 읽어보고 생각하고 또 생각해 봤습니다. 우선 이러한 사건들오 인해 제 가족과 친두들, 주변 지인들 등 여러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고, 저 또한 이렇게까지 내가 심각한 물의를 일으키는 가해자였나 싶어 여러 가지의 생각들로 아무것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사실인 부분은 빠르게 인정하고 억울하고 아닌 것에 대해서는 바르게 잡고자 글을 올립니다.

저는 첫 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한 그 분을 폭력을 가한 적이 없으며, 성적 수치심이 느꼈다고 할 만큼의 장난조차도 친 적이 없다고 말씀드립니다.

그때의 상황에서는 초등학교 6학년 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와 저에게 사소한 다툼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며 저는 그 일에 대해 화가 났었기 때문에 사건에 대해서 해결하고자 집 앞에 찾아가 사과를 받아내는 일은 있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다닐 때 그 당시에 서로가 화해도 했던 부분이었으며 일방적으로 찾아가 괴롭힌 사건이 아닌 분명한 전, 후 상황이 있었고, 서로의 갈등 때문에 사소한 말다툼이 오고 간 후에 사건이 해결되고 나서 그 이후 저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 친구를 일방적으로 괴롭혔다거나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었다고 말씀드립니다.

몇 몇 글들에서도 제가 전학을 많이 다녔다는 글과 그 이유가 강제전학과 이미지 세탁을 위해서라고 올라와 있었지만, 저의 생활기록부는 깨끗하다고 얘기할 수 있습니다. 이사 또한 유치원 때부터 아버지 사업으로 인하여 잦은 전학을 다녔었고, 고등학교 당시엔 연습생활로 인해 숙소와 연습 여러 가지 상황들 등으로 전학을 가게 되었었습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의 주장 정도면 진작에 학교폭력 위원회가 열렸어야 하는 수준이며, 글처럼 저에 대한 분노가 10년 동안이나 이렇게 가득했다면 왜 진작 찾아와서 저에게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는지 의문인 부분이고, 이런 식의 글을 통해 사람들과 함께 비난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 저로서는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받아왔던 고통에 대한 사과가 아닌 그저 제가 활동하는 것에 있어서 피해받기를 원하고 고통을 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밖에는 느껴지지 않는 부분입니다.

익명과 본인의 개인정보를 숨기고 글을 쓰기 때문에 저는 어떠한 사과도 질문도 할 수가 없었으며, 진정으로 사과 받기를 원하고 초등학교 당시의 기억에 대해 그 일을 바로 잡기를 원한다면 언제든지 저에게 메세지를 보내주시고 개인적으로 본인의 신상을 공개해줄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저를 위해서 해명하고 보호해주는 글을 썼던 제 주변 지인들마저 개인적인 SNS 공간에 들어가 캡처본을 띄우고 ‘김현정과 어울리는 친구들 마저도 저급한 친구들이다’라며 이름과 얼굴, 신상을 공개해서 올린 행동, 또 일방적인 기억으로 허위사실을 덧붙여 글을 올리고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내용들 이러한 행동들은 엄연한 또 다른 범죄라고 생각이 듭니다.

베리굿 다예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베리굿 다예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추가로 두 번째 피해자라고 글을 올리신 분은 저 또한 정확하게 기억이 나는 부분입니다. 모든 걸 설명드리자면 제 친구의 친동생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에게 심각한 왕따를 당했었고, 폭력은 기본으로 행사하였으며 모욕적인 촬영을 해가며 돈을 주어야 지워줄 것이라며 협박했고, 실제로 여러 번의 돈을 뜯기며 글에서 나와 있는 글쓴이가 받았던 그 피해를 똑같이 가해하였습니다.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하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한 친구를 도와주고자 제 친한 친구들이 다 같이 찾아가 그대로 보복했던 사건입니다.

폭행을 행사했던 자리에 저는 없었던 일이며, 이 사건은 그 당시 신고가 접수돼 학교폭력 위원회가 열렸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고, 그때 당시에 폭력을 가했던 친구들은 전부 각자의 잘못을 인정하고 엄격한 처벌과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사건은 마무리가 되었었습니다.

그 자리에 없었던 저는 이 글쓴이의 얼굴도 모르며 생활기록부 또한 깨끗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일방적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로 인해 누구보다 열심히 삶을 살고 있는 제 지인들의 신상이 노출당하고 가족들이 상처받고 있습니다.

사실관계와 확인이 없는 일들을 공론화시키며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는 것이 아닌 그저 피해받기를 원하는 식의 태도와 글들은 정말로 강력한 법적대응을 할 것이며,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은 아까도 글에 말씀드렸지만 개인적인 메세지로 연락처와 신상정보를 노출할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리며 대화를 통해 사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해드릴 것으로 말씀드리고, 이번 일로 인해 많이 상처받았을 저희 가족들과 주변 동료들, 회사 사림들, 멤버들 등 마음에 상처받

은 모든 분들과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더 이상은 이런 식으로 사회적 압박을 해가며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는 가해가 생기지 않기를 바라며 반복되는 피해가 발생될 경우 아까도 글에 썼다시피 강경대응으로 법적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