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홍석천 “‘남자셋 여자셋’ 뒤늦게 투입, 김용림 보고 긴장”(마이웨이)

기사입력 2019-07-31 22:11

‘마이웨이’ 홍석천 김용림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 ‘마이웨이’ 홍석천 김용림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마이웨이’ 방송인 홍석천이 ‘남자셋 여자셋’ 투입 당시를 떠올렸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90년대 인기리 방영된 ‘남자셋 여자셋’으로 연을 맺은 홍석천과 배우 김용림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홍석천은 “‘남자셋 여자셋’ 인기가 많을 때 내가 뒤늦게 들어갔다. 모든 사람이 다 어려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문숙 누나, 최경실 누나도 어려웠는데 김용림 선생님 앞에서는 오죽

했겠냐”며 “그 앞에서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어려웠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그때 정말 분위기가 좋았다”며 김용림에게 “다시 하자고 하면 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용림은 “그 멤버가 그대로 모이면 하겠다. 지금 생각해도 정말 행복한 기억이다”고 화답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