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이웨이’ 홍석천 “30살 때 커밍아웃, 현관문이 욕설 낙서로 가득했다”

기사입력 2019-07-31 2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이웨이’ 홍석천 커밍아웃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 ‘마이웨이’ 홍석천 커밍아웃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마이웨이’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으로 힘들었던 때를 떠올렸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홍석천의 굴곡진 인생사가 담겼다.

이날 홍석천은 “서른 살 때 커밍아웃을 해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한국을 떠나라’ ‘죽어라’ 별별 욕을 다 들었다. 어딜 가도 써주지를 않더라. 너무나 잘 나가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처음으로 담배를 배웠다”며 “한 달을 집 밖에도 못 나가고 폐인처럼 살았는데 정신을 차린 계기가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평소에는 ‘뽀뽀뽀 아저씨’라고 부르던 아이들이 우리집 문에다가 나쁜 욕을 쓰고 낙서를 해놨더

라. 달려가서 잡아서 직접 다 지우라고 했다. 문 닫고 집에 들어왔는데 그동안 참았던 눈물들이 한 번에 쏟아져서 미친 듯이 많이 울었다”고 커밍아웃 후폭풍으로 고통받던 시절을 회상했다.

홍석천은 또 “그 사건 이후 정신을 차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번쩍 들더라”며 밝게 웃어보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속보] 대만 지방선거 야당 승리…타이베이시장에 장제스 증손자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통영 욕지도 해상 낚시어선에 불…16명 대피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