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홍석천 “커밍아웃 당시 처음으로 담배 배워, 요식업 정리 중”(‘마이웨이’)

기사입력 2019-08-01 07:2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마이웨이’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를 떠올렸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홍석천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그려졌다.
홍석천은 “서른 살 때 커밍아웃을 해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했다”며 “당시 ‘한국을 떠나라’ ‘죽어라’ 별별 욕을 다 들었다. 어딜 가도 써주지를 않더라. 그때 처음으로 담배를 배웠고, 폐인처럼 집밖에도 한 달간 안나가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신을 차린 계기가 있다. 평소에는 ‘뽀뽀뽀 아저씨’라고 부르던 아이들이 우리집 문에다가 나쁜 욕을 쓰고 낙서를 해놨더라. 달려가서 직접 다 지우라고 했다. 문 닫고 집에 들어와 미친 듯이 많이 울었다. 그게 정신을 차린 계기였다”고 힘겨웠던 지난 날을 돌아봤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요식업 사업을 정리하며

8억원의 빚 중 반을 갚았다고 밝혔다.
한때 11곳의 매장을 운영했지만 임대료 폭등으로 가게를 정리 중이라며 “사실 요즘 힘들다. 정리하려고 봤더니 빚이 8억이고 주변 사람들한텐 이야기도 못한다. 지금은 정리를 하면서 많이 갚았다. 8억 중 반은 갚았다”고 말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