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멜로가 체질’ 이소진 役 김영아, 참리더 감동에 반전웃음까지 `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9-09-02 12:1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멜로가 체질’ 츤데레 리더 김영아가 인간미 넘치는 반전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흥미유발 엔터 대표 이소진(김영아 분)은 새 작품을 위한 작가 영입에 혈안이 된 모습을 보였다. 부하직원 황한주(한지은 분)의 친구인 작가 임진주(천우희 분)와의 계약 체결의 기회가 왔지만, 계약 직전 대형 제작사에서 제안을 받은 진주의 고민으로 또다시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언제나 강한 소진은 이러한 위기조차 흔들림 없이 정확하고 명확하게 대처해 눈길을 끌었다. 한주의 주도로 마련된 진주, 손범수 PD(안재홍 분)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소진은 “저희 같은 젊은 회사가 작가님 작품이 가진 개성을 보존하면서 좋은 아이디어들을 제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황 실장 덕으로 얻을 수 있는 배려는 오늘 저녁, 이 자리까지만 하겠다. 작가님, 감독님이 하는 고민에 ‘친구니까’라는 생각은 빼달라”며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다른 고민이 개입되게 해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당당하게, 배려 깊게 말해 요즘 보기 드문 리더다운 리더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감탄하게 했다.
감동 후 소진은 반전 웃음도 안겼다.
소진은 한주와 위스키 바에 앉아 위스키를 마시며 “쓰디쓴 액체가 목을 타고 넘어가는 걸 느끼고 싶을 때가 있다. 그걸 견디고 나면 내가 조금 강한 사람처럼 느끼기도 한다”며 여전히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유지한 채 말했다. 하지만 이내 급 술에 완전 취한 소진은 “후.. 나 안 정확해.. 안 강해..”, “야.. 임 작가 뭐 좋아하냐? 손 감독 뭐 좋아해? 한우 살까? 헉 한우가 너무 비싸~”라며 엉뚱하지만, 그동안 참아왔던 서러움을 토해내듯 아이처럼 우는 소진의 예상치 못한 모습으로 말 그대로 안방극장을 초토화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소진 대표 캐릭터는 진짜 김영아 배우가 살렸다”, “웃긴 장면 같은데 같이 울었다. 대표님 안아 주고 싶다”, “대표님 안쓰럽고 귀여우시다”, “진짜 리더다”, “저런 사수를 만나고

생각할 기회를 얻게 된 한주가 부럽다” 등 이소진 대표에 반한 모습을 보였다.
이소진 역 김영아 등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JTBC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