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가 던진 사극의 新패러다임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9-09-27 10:54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사진=초록뱀미디어
↑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사진=초록뱀미디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최종회에서는 20년 전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는 해령과 이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는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기 위해 연회를 열었고 이때 구재경(공정환 분)이 20년 전 자신이 폐주 이겸(윤종훈 분)의 서신을 위조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림이 등장해 자신이 폐주의 적장자임을 공개했고, 해령을 포함한 예문관 사관들은 끝까지 붓을 놓지 않으며 사관의 도리를 다했다. 이진 역시 이들과 뜻을 함께하며 결국 함영군의 마음을 돌렸다.

3년 후 권지에서 종9품으로 승진해 사관으로서 출근하는 해령, 왕위를 포기하고 유랑하는 이림, 참된 군주의 길을 걷고 있는 이진의 모습이 그려지며 해피엔딩을 선사했다. 이에 ‘신입사관 구해령’이 남긴 것을 짚어봤다.

‘신입사관 구해령’이 남긴 것1

‘여사 구해령’의 등장! 사극 속 여성 캐릭터의 비전 제시

구해령이 등장했다. 집안에서 정해준 정혼자와의 혼롓날, 족두리를 쓴 채 여사 별시장으로 내달려 여사가 됐다. 이후 그녀는 궁의 각종 비리를 예리하게 포착하고 직언해 예문관을 뒤집는 것도 모자라 함영군까지 쥐락펴락하는 등 당돌한 행보를 보였다.

이후 해령은 자신을 부인으로 맞고 싶다는 이림에게 평생을 규문 안에서 부부인으로 살고 싶지 않다며 누구에게 속하고 싶지 않다고 거절했다. 이에 이림이 자신이 대군의 지위를 버리겠다고 눈물로 애원했지만 그녀의 입장은 완강했다.

이처럼 자신의 의지로 인생을 정하는 해령의 주체적인 면모는 결말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누군가의 부인이자 엄마로서 본인을 지우고 살아가는 모습이 아닌 ‘여사 구해령’으로서 정체성을 지키는 모습이었던 것. 첫 등장부터 마지막까지 본인의 신념과 가치관을 갖고 행동하는 해령의 모습은 발칙한 것이 아닌 당당한 것이었으며 이는 사극 속 여성 캐릭터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이 남긴 것2

19세기 조선-21세기 현재를 울린 메시지!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용기

해령은 참지 않았다. 왕의 말이 곧 법이었던 조선 시대에 해령은 왕이라도 틀릴 수 있다고 당당하게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김일목의 사초를 발견했을 때도 마찬가지. 자신의 상소문이 왕위를 흔들리게 할 수 있음을 알고 있음에도 그녀는 자신의 소신대로 행동하는 용기를 보였다.

그리고 그녀의 용기는 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태어날 때부터 함영군의 미움을 받으며 녹서당에 숨죽이고 살던 이림은 그녀를 만나고 세상으로 나아갔다. 맨 처음 함영군의 호출에 벌벌 떨던 그는 자신이 폐주의 적장자임을 만천하에 알리는 대범함을 지닌 이로 성장했다.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 또한 자신의 모든 것을 잃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령, 이림과 뜻을 함께하며 20년 전 과거를 바로잡고자 했다. 그 결과 20년 전 과오를 저질렀던 이들은 처벌을 받게 됐다. 잘못된 것을 좌시하지 않고 소리 내 외칠 수 있는 해령의 용기는 19세기 조선뿐만 아니라 21세기 현재에도 큰 울림을 선사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이 남긴 것3

배우X작가X감독 그리고 시청자! 완벽한 앙상블

‘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차은우의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으며 시작했다. 조선 최초의 여사 구해령으로 변신한 신세경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며 해령의 서사를 섬세하고 깊이 있게 표현했다. 또 차은우는 이림이 ‘녹서당의 얼굴 모를 왕자’에서 ‘도원대군 이림’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침착하게 그려냈다. 특히 두 사람의 설렘 가득한 비주얼은 전례 없는 막강 케미를 뿜어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여기에 깊이 있는 내공으로 극의 중심을 잡아준 박기웅,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의 베테랑 배우들과 극의 활력을 불어넣어 준 이지훈, 박지현, 이예림, 장유빈 등의 청춘 배우들의 앙상블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다는 평이다. 뿐만 아니라 ‘여사’라는 참신한 소재를 세상에 내놓은 김호수 작가와 이를 화면에 실현시킨 강일수, 한현희 감독에 대한 박수도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약 4개월간의 대 장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시청자들의 힘이 컸다. ‘신입사관 구해령’ 전 스태프들 또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함께해준 시청자들에 고마움을 표하기도. 브라운관 안팎으로 이뤄진 배우, 작가, 감독 그리고 시청자들의 시너지는 극의 의미를 배가시켰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