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현빈X손예진 조합 통했다…'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동시간대 1위

기사입력 2019-12-16 11:24 l 최종수정 2019-12-23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제(14일) 첫 방송된 tvN의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습니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배우 현빈, 손예진 등 호화 캐스팅과 북한 배경 로맨스물이라는 소재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그제(14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은 어제(15일)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전국 가구 평균 6.8%, 최고 7.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하게 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우연히 발견한 그녀를 숨기고 지키는 북한군 장교 리정혁(현빈)의 모습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영화 '공조' 이후 다시 도전하는 현빈의 카리스마 있는 북한군 연기와 명랑하고 흡입력있는 손예진의 연기로 시

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작품의 극본은 '내조의 여왕',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등을 탄생시킨 박지은 작가가 맡았습니다.

2019년 '호텔 델루나'를 제외하고는 tvN의 드라마가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연말 방영을 시작한 '사랑의 불시착'이 어떤 성적을 낼 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