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구한나 "강변북로서 2번 교통사고…노래 포기 못해"

기사입력 2020-02-05 11:00 l 최종수정 2020-05-0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수 구한나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목숨을 잃을 뻔한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오늘(5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5명의 도전자가 출연한 '도전 꿈의 무대'로 꾸며졌습니다.

도전자로 출연한 구한나는 "노래 만을 위해 살아왔다"며 "1985년 여자 신인상 후보에 오르며 방송 출연도 하고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방송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강변 북로 빗길에서 차량 충돌 사고가 있었다"며 "사고로 장이 파열되고 두 무릎의 뼈가 부서지고 생명이 위독한 상태가 됐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습니다.

당시 수술을 받고 몇 개월을 중환자실에서 보냈다고 밝힌 구한나는 "의사는 앞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힘들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결코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다고 생각하며 재활 치료를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구한나는 또 한 번 사고를 당하며 좌절해야 했습니다.

구한나는 "강변북로의 비슷한 장소에서 또 교통사고를 당했다. 지겹고 힘든 병원 생활을 보냈다. 이번에도 힘겹게 재활치료를 받았다. 그리고 다시 일어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이번엔 사무실에 불이 났다. 몸만 빠져나온 것에 감사하며 다시 가수의 길에 도전했다"며 "이렇게 도전 꿈의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 나는 어떤 고난이 닥쳐도 노래를 포기하지 않을

거다. 오늘도 열심히 노래 부르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구한나는 지난 1985년 1집 앨범 '동백섬 그 사람'으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사랑은 유혹', '제1항구', '여자만 울었네' 등을 발매했으며 지난 2008년 '당신밖에'로 16년만에 컴백했습니다.

지난 2018년에는 '열두구비 인생'을 발매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데릭 쇼빈 '2급 살인' 혐의로 격상…분수령 될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