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해진 김응수 `꼰대인턴` 출연 확정…5월 첫방송(공식)

기사입력 2020-02-05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꼰대인턴' 주연으로 배우 박해진, 김응수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은 최악의 꼰대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 체인지 복수극을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에서 입사 하자마자 ‘핫닭볶음면’을 기획해 위기에 빠진 준수식품을 구하고 승승장구하는 라면사업부 엘리트 마케팅부장 ‘가열찬’역을 맡아 직장인의 리얼한 생존경쟁과 애환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랜만에 현실적인 생활밀착형 코미디로 돌아온 배우 박해진의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김응수는 최악의 꼰대 부장이었다가 퇴직 후 자신이 괴롭히던 부하 직원 밑에서 혹독한 직장생활을 해야 하는 시니어인턴 ‘이만식’으로 변신한다. ‘곽철용 신드롬’으로 세대를 뛰어넘어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응수는 ‘꼰대인턴’에서 ‘꼰대의 정석’을 보여주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리 안에 내재되어 있는 ‘꼰대근성’을 되돌아보고 세대간의 소통과 어울림을 유쾌하게 그려낼 드라마 ‘꼰대인턴’은 박해진과 김응수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복수극과 남남케미를 장착한 브로맨스가 현실감 있고 코믹하게 그려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꼰대인턴’은 2018년 ‘MBC 드라마 극본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신소라 작가의 작품으로 ‘역도요정 김복주’ ‘백일의 낭군님’ ‘킬잇’ 등을 연출한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또한

‘꼰대인턴’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기획한 MBC 드라마 기획팀이 참여해 기대감을 높인다.
‘꼰대인턴’은 오는 8일 첫 대본 리딩을 앞두고 있으며, 2월 초 주요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첫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꼰대인턴’은 ‘그 남자의 기억법’ 후속으로 오는 5월에 방송예정이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