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BN '라스트 싱어'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 '파격 편성'

기사입력 2020-03-26 10:41 l 최종수정 2020-03-26 10:45

사진=MBN '라스트 싱어'
↑ 사진=MBN '라스트 싱어'

MBN '라스트 싱어'가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합니다.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는 출중한 실력을 자랑하는 보컬 24인이 여왕의 자리를 놓고 불꽃 서바이벌을 펼치는 노래 경연 프로그램합니다.

‘보이스퀸’ TOP3를 비롯해 쟁쟁한 보컬들이 출사표를 내며 첫 방송부터 역대급 귀호강은 선사했습니다.

이 가운데 3월 26일부터 '라스트 싱어'가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합니다. 조금 더 빨리 시청자와 만나며 더 즐겁고 짜릿한 목요일 밤을 만들어 줄 전망입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13년차 가수 김양이 윤복희의 ‘여러분’을 선곡해 관심을 끌 예정입니다.

윤복희의 ‘여러분’은 대중의 큰 사랑을 받은 곡이자, 지금까지 많은 톱가수들이 다양한 무대를 통해 선보인 곡입니다. 심사위원 주영훈도 김양이 ‘여러분’을 부른다는 사실에 “선곡 깡패”라며 기대의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높은 기대 속에서 김양이 과연 어떤 ‘여러분’ 무대를 선보일지, 심사위원들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김양뿐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많은 경연자들이 우리 귀에 익숙한 명곡들을 선곡합니다.

김루아가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고, 거북이 첫 앨범에 참여했던 멤버로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차은성은 ‘칠갑산’을 부릅니다. 또 한담희는 ‘천상재회’를 선곡합니다.

무대를 접한 심사위원 양수경은 "경연용이 아닌, 편안한 가요를 듣게 해줬다"라며 호평을 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합니다. 시대를 풍미했던

0;여러 명곡들이 ‘라스트 싱어’에서 어떻게 재탄생 될지, 어떻게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지 기대가 쏠립니다.

한편, 최강 여성 보컬 24인이 서바이벌 대결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MBN 노래 경연 예능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는 오늘(26일) 방송 시간을 앞당겨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