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문가영에 이별 고해…”만나는 일 없었으면”

기사입력 2020-03-26 21:10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그 남자의 기억법’의 김동욱이 문가영에게 이별을 고했다.
26일 방송된 MBC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이정훈(김동욱)이 여하진(문가영)에게 다시는 만나지 말자고 했다.
이날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이정훈은 “앞으로 이렇게 만나는 일 없었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여하진은 “방금 전까진 기간 상관 없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이정훈은 “어차피 다 가짜니 상관 없지 않냐”며 “열애설 관련해선 나도 동조한 책임이 있으니 결별 기사는 하진 씨 원하는 시기에 내는 걸로 하자”고 했다.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냉정하게 말하고 먼저 자리를 떴다.
여하진은 이정훈이 나간 후 후회했다. 여하진은 “물이라도 끼얹을 걸 그랬나 보다”며 “악담이라도 할 걸 아무것도 못했다”고 했다. 여하진은 “드라마에서 수십 번 해봤는데 닥치니까 아무것도 못 했다”고 했다.
여하진이 아무것도 못한 데에는 이정훈의 따뜻한 말이 있어서였다. 이정훈은 앞서 여하진에게 “좋은 사람이다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여하진은 “세상 따뜻한 표정으로 그런 말 해놓고 바로 싸늘하게 식어서 세상 쌀쌀맞게 군다”며 “가만히 있는 거 말고는 할 게 없었다”고 말했다.
다음날 여하진은 자신의 SNS에 우울한 아침이라는 글을 올렸다. 여하경은 그런 여하진을 말렸다. 여하경은 “이러면 관종이라고 기사 난

다”고 지적했다.
이정훈은 유태은과 낚시를 갔다. 이정훈은 “내가 요즘 조용히 집에 혼자 있었던 적이 없다”며 투덜댔다. 이정훈은 “하진 씨 하고는 잘 정리했다”며 “만나서 좋을 거 없다 너무 걱정하지 마라”라고 입을 뗐다. 이에 유태은은 “시간이 상처를 무디게 해줄 거다”라고 그를 위로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