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 혼례복 포착…슬픈 표정

기사입력 2020-05-23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고성희가 혼례복을 입고 서글픈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23일)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에서는 고성희(이봉련 분)가 극 2회 만에 혼례식을 올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앞서 옹주 이봉련(고성희 분)과 김병운(김승수 분)이 최천중(박시후 분)의 집을 찾은 이유는 조운선 배가 철종에게 가는 것을 막기 위함으로 밝혀졌다. 김병운이 가문의 치부가 실린 조운선을 붙잡아 두기 위해 이봉련과 최천중의 혼례를 핑계 삼은 것. 이에 최천중과 이봉련이 정말 혼례를 올리게 되는 것인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이런 가운데 혼례복을 입은 이봉련이 예식을 치르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심지어 어릴 적 마음을 나눴던 최천중과 결실을 맺는 경사스러운 날임에도 불구하고, 두려움과 서글픔이 가득한 눈빛을 하고 있어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오늘(23일) 밝혀질 이야기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차오른다.
이봉련은 김병운의 가문에 붙잡혀 강제로 능력을 이용당하고 있는 상황. 김병운이 그녀가 사랑하는 최천중의 집안을 위험에 빠뜨리기 위한 계략을 세우고 있어 그녀가 서 있는 운명의 갈림길에 극의 재미가 치솟는다.
이렇듯 이봉련은 왕의 딸이자, 신비로운 영능력과 경국지색의 미모까지 가진 완벽한 인물이지만, 김병운의 권력 욕심에 자유를 박탈당한

채 안타까운 일생을 보내고 있다. 과연 앞으로 그녀는 자신에게 닥친 시련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짜릿한 전개와 배우들의 몰입도 있는 연기력까지, ‘명품사극’의 조건을 완벽히 갖춘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속보]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서 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