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밥은 먹고 다니냐’ 태진아, 남다른 후배 사랑...“힘든 시절 생각하며 용돈 준다”

기사입력 2020-06-29 22:38 l 최종수정 2020-06-29 2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태진아가 남다른 후배 사랑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태진아가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후배들에게 용돈을 일주일에 1000만원씩 준다?’라는 질문에 “음악 방송을 하면 후배가 사인CD를 가지고 오는데 어떻게 그냥 받나”라며 “CD를 사는 게 아니라 '이 돈 받고 1등 하라'고 주는 복 돈이다“고 말했다.
태진아는 이어 "어떨 때는 그룹들이 여러 명씩 나온다"며 "5일을 돌면 그만큼 돈이 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태진아는 "후배들이 올라오는 걸 보면 너무 좋다"라며 "원래 현철, 태진아, 송대관, 설운도 이렇게 트로트 4인방

이었다“라며 ”임영웅이 아니라 내가 깔아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수미는 “이 양반(태진아)이 돈이 넘쳐나서 주는 게 아니다”고 말했고, 태진아는 “나도 힘든 시절이 많았다. 힘든 시절에 용돈을 받아봤다. 그때 그 힘든 시절을 생각하면서 (후배들에게 용돈을 준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유언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못준 가족에 미안"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