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부럽지’ 치타♥남연우, 부산 해운대 찾아...텐션 업 요트 데이트

기사입력 2020-06-29 2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부럽지’에서 치타와 남연우가 요트를 타고 비의 ‘깡’을 췄다.
29이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동백섬을 찾은 치타와 남연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버지 얘기를 하던 치타는 “아버지를 보내고 오빠를 만났을 때 아빠가 오빠를 보내 준 거 같았다”라고 말했다.
해운대 해수욕장을 보던 치타는 부모님과의 일화를 회상했다. 치타는 “아빠가 여기서 여름 장사를 했었다. 밥도 팔고, 사격장도 하고 그랬다”며 “그래서 친구들 데리고 가면 치킨도 사주고 그랬다. 어느 날 외식으로 피자 먹기로 했는데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부

모님이 피부가 다 탄 채로 서 있는 걸 보고 내가 돌아서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 나를 보고 부모님이 와서 엄마아빠가 창피하냐고 뭐라고 하셨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죄송한 일이었다”라고 털어놨다. 동백섬에서 나온 남연우와 치타는 보트에 타서 비의 ‘깡’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속보] "차기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속보] "문대통령 국정 지지도 39%…5%p 급락"
  • 파주 금촌2동 3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 코로나19 확진
  • 코로나19 동시다발 징후…"이태원 때보다 심각"
  • '친일파 국립묘지 이장법' 발의…김종인 "국민 편 가르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