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부모가 된다는 것’…사춘기 子정안의 고백에 ‘눈물’

기사입력 2020-06-30 00:17 l 최종수정 2020-06-30 0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동상이몽2’ 장신영이 사춘기 아들 정안이의 속마음을 듣고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3주년 ‘홈커밍 특집’으로 윤상현-메이비, 장신영-강경준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메이비는 8개월만에 폭풍 성장한 3남매와 함께 돌아왔다. 윤상현은 그동안 육아와 드라마 촬영으로 바쁘게 지냈다고 근황을 전했다. 여전히 인형미모를 자랑하는 첫째 나겸이와 장난스런 귀요미 둘째 나온이는 부쩍 성장한 모습이었다. 특히 18개월이 된 막내 희성이가 원조 ‘먹방 요정’ 나온이를 위협하는 역대급 먹방으로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날 윤상현은 익숙한 듯 비의 '깡'을 재생했고, 고릴라 댄스부터 꼬만 춤까지 소화해 시선을 끌었다. 희성이는 아빠 윤상현을 따라 '깡' 커버댄스의 포인트 안무까지 수준급으로 따라 웃음을 유발했다. 윤상현은 “하루에 75깡에서 80깡 한다”며 희성이의 폭발하는 '깡' 게이지를 자랑했다.
윤비 부부는 코로나19로 인해 홈스쿨링으로 삼남매와 시간을 함께 했다. 엄마 메이비는 삼남매와 영어카드를 이용한 놀이를 진행했고, 아빠 윤상현은 옥상에 풀장을 만들어 신체활동을 하도록 했다.
한편, 생애 첫 심부름에 도전한 나온, 나겸 자매의 모습도 흥미를 더했다. 메이비는 나겸-나온 자매에게 동전에 대해 알려주고 곧바로 심부름을 시킨 것. 자매는 엄마한테 3만 원을 받아들고 사과, 소금, 당면을 사러 마트로 향했고, 윤상현은 뒤편에 숨어서 딸들의 모습을 지켜봤다.
나겸이는 카트를 끌며 심부름을 완수하고자 헀지만, 최애 간식인 초콜킷을 보자 정신없이 담아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카트에 담아온 물건들은 3만 원을 훌쩍 넘겨 마트 이모의 말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윤상현은 엄마 아빠 없이 물건을 사는 자매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면서도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하면 이른 아침부터 장신영-강경준 부부 사이에 싸늘한 기운이 맴돌았다. 전날 강경준이 농구를 하러 나갔다가 늦게 귀가해 장신영이 화가 났기 때문. 강경준을 투명인간 취급하던 장신영은 “오빠가 나가면 집안이 엉망”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처음 보는 장강부부의 싸움에 MC들도 당황스러워한 가운데, 강경준은 장신영의 화를 풀어주기 위해 무릎까지 꿇었고 카드를 주며 장신영에게 하루 휴가를 줬다.
이후 강경준은 둘째 정우를 돌보며 ‘나 홀로 육아’에 나섰다. 이유식을 먹이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던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정우가 울자 “우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당황스러워했다. 이때 첫째 정안익 등장해 공갈 젖꼭지를 물려 단번에 울음을 그치게 하며 형제미를 자랑했다.
그 시각, 둘째 출산 이후 8개월 만에 외출한 장신영은 설렘 가득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옷가게에서 원피스를 입는가 싶더니, 정작 구입한 것은 남편 강경준과 아들 정안이의 옷뿐이었다.
이후 장신영은 기분전환을 겸해서 첫째 정안이를 불러 카페 데이트에 나섰다. 중학생이 되면서 사춘기를 맞은 정안이와 점점 대화가 없어지자 데면데면한 모습에 섭섭함을 토로했다.
특히 장신영은 최근 정안이가 강경준을 부르는 ‘삼촌’이란 호칭이 사라진 점을 조심스럽게 물어봤다. 이에 정안이는 “못 하겠어 나, 무서워”라고 털어놨다. 이에 장신영이 “다른 호칭을 하고 싶은데 안 되는 거냐”고 물었고, 이에 정안이가 “그걸 진짜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정안이에 반응에 장신영은 "쿵 하는 기분이었다"며 "(강경준을 ‘아빠’라고) 부르고 싶은데 아직 못 부르는구나. 더 기다려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정안이의 모습을 본 강경준은 “그저 정안이와 편안한 관계였으면 좋겠다. 언젠가 본인이 알아서 할 일이다. 정

안이가 부담을 안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후 장신영-강경준 부부는 출산 후 첫 외식에 나섰지만 둘째 정우를 돌보느라 서서 식사하는 현실 육아로 웃픈 모습을 그렸다.
방송 말미에서 강경준은 “사실 부부라는 게 맨날 좋지만은 안더라”라며 현실 부부의 면모를 토로했다. 이어서 “그래도 항상 장점을 많이 보는 남편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