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매니저 갑질 논란' 원로배우 이순재 "머슴생활? 가당치 않아"

기사입력 2020-06-30 08:17 l 최종수정 2020-06-30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순재 / 사진=스타투데이
↑ 이순재 / 사진=스타투데이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의 머슴 생활 주장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오늘(30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순재는 전 매니저가 방송 인터뷰에서 주장한 내용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밝혔습니다.

이순재는 “해당 매니저가 두 달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순재는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며 “80대 중반의 나이에 데뷔한 지도 60년이 훌쩍 넘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순재는 “김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해 준 바 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SBS ‘8시 뉴스’에서는 한 유명 원로배우 A 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 씨의 폭로가 보도됐습니다.

김모씨는 “일을 시작한 지 2달 만에 해고됐다”며 “A씨 집의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 배달된 생수통을 운반하는 등 A 씨 가족의 온갖 허드렛일까지 하다 문제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어 “평소 존경하던 분이기에 어렵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지만 A 씨와 회사 측 모두 계속 집안일을 하라며 해당 문제에 대해 전혀 듣지 않았다”고 주장

했습니다. 그는 “A 씨의 아내로부터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을 듣기도 했다”고 호소했습니다.

A 씨는 해당 주장에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나완 무관하다”며 “(해고 소식에)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따로 챙겨 줬다”고 했습니다. 회사 측 역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내년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인상률 역대 최저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