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정희 “연하가 좋아, 새 사랑 생기면 서세원과 더블데이트”(’풍문쇼‘)

기사입력 2020-06-30 09:10 l 최종수정 2020-06-30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새로운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바쁜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매우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어떤 질문에도 걱정 없다”며 전 남편 서세원 질문에 쿨한 반응을 보이며 “요즘 (서세원의 소식을) 듣고 있다. 예전엔 좋은 소식이든 어떤 소식이든 불편했는데, 지금은 연예인 소식처럼 듣고 있다. 배반하지 말고 끝까지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서정희는 “저도 새로운 사랑이 생기면 같이 만날 생각이 있다”며 더블 데이트를 언급한 후 “아이 만들 자신은 없고요”라고 농담처럼 덧붙였다. 그러면서 “헤어질 때는 멋있게 살려고 헤어지는 게 아니겠나. 서로 신경쓰지 말고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멋있는 거다”고 했다.
서정희는 특히 “(소개해달라

고 많은 분들에게 얘기하고 있다. 소개받은 적도 있다”며 “연상은 제가 안될 것 같더라. 젊은 스타일이 좋다”고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모았다.
서정희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상형에 대해 “문화 코드가 맞는 사람. 함께 영화, 공연을 보러 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민주,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다주택자 종부세 중과하겠다"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