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소미, ‘부럽지’ 종영 소감 “걱정도 됐지만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다”

기사입력 2020-06-30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소미 ‘부럽지’ 종영 소감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처
↑ 전소미 ‘부럽지’ 종영 소감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처
가수 전소미가 ‘부럽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가17회 방송을 끝으로 첫 시즌을 종영한 가운데, MC로 활약한 전소미가 소속사 더블랙레이블을 통해 소감을 공개했다.

약 4개월간 프로그램에서 활약한 전소미는 “처음으로 하는 고정 예능이라 많이 떨렸지만, 나중에는 다른 MC분들과 친해져서 촬영이 늘 재미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른 커플의 연애를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라서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있었지만, 다른 MC분들 덕분에 노는 느낌으로 활기차고 분위기 좋게 촬영을 하게 된 것 같아 고정 MC에 대한 떨림도 이겨낸 것 같다. ‘부럽지’에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3월 9일 첫 방송을 시작한 ‘부럽지’는 실제 연예인 커플의 리얼 연애 일상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부럽지’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다채로운 러브스토리가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샛별 MC’로 활약을 펼친 전소미는 막내다운 애교와 솔직 담백한 돌직구 화법으로 20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들의 마

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전소미는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I AM SOMI)의 시작과 동시에 화제를 일으키며 남다른 스타성을 입증했다.

또한 그는 본격적인 컴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연예계 다방면으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등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