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길구봉구, ‘가족입니다’ OST 합류...오늘(30일) ‘나의 하루’ 공개

기사입력 2020-06-30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길구봉구가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OST의 세 번째 가창자로 나섰다.
30일 소속사 더뮤직웍스는 “길구봉구가 참여한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의 OST Part.3 ‘나의 하루’가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고 밝혔다.
‘나의 하루’는 다사다난한 현대 사회 속에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는 곡으로 완성됐다. 묵직하면서도 섬세한 길구봉구의 목소리가 더해져 깊은 감성을 극대화하고, 애절한 가창은 현실적이면서도 가슴 먹먹한 감정을 전달하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나의 하루’는 앞서 발매된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첫 번째 OST인 범키의 ‘가족입니다’를 비롯해 크러쉬 ‘둘만의 세상으로 가’ 등 다수의 히트 드라마 OST를 작업한 작곡가 동우석과 최근 ‘더 킹 : 영원의 군주’ OST 작업에 참여한 신예 감성 싱어송라이터 디너코트가 함께 작사, 작곡을 맡았다.
2013년 ‘미칠 것 같아’로 데뷔해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 ‘그래 사랑이었다’, ‘다시, 우리’ 등 발매하는 곡마다 많은 사랑을 받으며 믿고 듣는 국내 대표 보컬 듀오로 자리매김한 길구봉구는 지난 5월 발매한

싱글 ‘은하수’를 통해 호소력 짙은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리스너들을 사로잡아 각종 음원 차트 상위권을 섭렵, 믿고 듣는 음원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바 있다.
한편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