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트로트의 민족`, 유산슬 넘을 남녀노소 참가자 `봇물`

기사입력 2020-06-30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의 2020년 초대형 프로젝트인 ‘트로트의 민족’이 지원자 접수를 시작한 가운데, 지역별 숨은 트로트 고수들의 관심과 문의가 폭주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트로트의 민족’은 전국 팔도에서 트로트를 가장 잘 부르는 ‘진짜 트로트 가왕’을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자 접수를 받고 있다.
‘트로트의 민족’ 제작진은 “각 지역 MBC의 네트워크를 통해 숨은 트로트 고수를 발굴한다는 포맷이 알려지자,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MBC 안내 데스크는 물론 예능 운영부에까지 문의 전화가 빗발쳐 벌써부터 뜨거운 화제성을 실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여섯 살 어린이부터 70대 중후반 지원자까지, 나이를 초월해 실력이 출중한 트로트 인재들이 몰려들어 제작진조차 깜짝 놀랄 정도라고. 실제로 ‘트로트의 민족’은 남녀노소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8월 중순까지 접수를 받는다. 1차 전형을 통과한 지원자들은 이후 전국 팔도에서 지역별 예선을 치르게 된다.
제작진은 “‘지역별 트로트 인재 발굴’이라는 신선한 컨셉트에 걸맞게, 각 지역의 숨은 트로트 고수를 ‘매의 눈’으로 찾아낼 것”이라며 “차세대 트로트 열풍을 최고조에 달하게 만들 트로트 가왕이 누가될지 기대를

갖고 지켜봐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트로트의 민족'은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으로, 최근 ‘유산슬’이 깜짝 등장하는 첫 티저 영상을 공개해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MBC 공식 홈페이지와 추후 오픈될 ‘트로트의 민족’ SNS 등을 통해 공개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중국 양쯔강 홍수로 주민 3800만 명 피해…사실상 '전시 상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