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현주X장승조 ‘모범형사’ 5년 전 살인사건의 진실은?

기사입력 2020-06-30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두 형사의 질주가 시작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오늘(30일) 공개된 1회 예고 영상은 의문만이 가득한 5년 전 살인 사건부터 눈빛이 살아있는 배우들의 믿고 보는 연기로 다가올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승진 심사를 앞두고 조심스런 형사 생활을 하고 있던 강도창(손현주)과 서울 광수대에서 근무하다 1년 휴직 후 서부경찰서 강력2팀으로 복귀한 오지혁(장승조). 이제 막 파트너가 된 두 사람 앞에 끝난 줄 알았던 5년 전 살인 사건 속에 감춰져있던 진실이 얼굴을 내밀기 시작했다. 분명 범인은 이대철(조재윤)이었는데, 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정한일보 사회부 기자 진서경(이엘리야)에게 “이대철의 무죄를 주장하는 제보”가 들어온 것.
그러나 제보는 기자에게만 들어온 것이 아니었다. 서부경찰서로 들어온 전화에도 “5년 전에 이대철이 여대생을 살해하고 유기한 장소”와 “이대철이 두 번째로 장진수 형사를 살해하고 유기한 장소”를 가리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경찰서와 신문사에 제보를 한 사람의 정체, 그리고 5년 뒤에야 이러한 사실을 밝히는 그 의도가 의심되는 대목이었다. 수수께끼 같은 사건에 “이제야 알 것 같네. 여기서부터 다시 시작해라”라는 답을 찾은 강도창과 오지혁. 두 형사는 그렇게 감춰진 진실을 향해 질주하기 시작한다.
마지막으로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2팀 꼴통들 가자”라고 전쟁을 선포한 강도창의 대사는 일주일 앞으로 성큼 다가온 ‘모범형사’ 첫 방송에 대한 흥미를 한껏 끌어올리는 대목. 이에 제작진은 “이번 영상은 단지 맛보기에 불과하다. 진짜 이야기가 시작되는 순간, 끝난 줄 알았던 5년 전 살인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이 시청자 여러분 앞에 펼쳐질 것이다”라고 설명, 함께 진실을 좇을 강도창과 오지혁, 그리고 진서경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연기 장인 손현주가 ‘추적자 The Chas

er’, ‘황금의 제국’ 이후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또 한번 기대를 모으고 있는 ‘모범형사’는 ‘언터처블’, ‘복면검사’, ‘빅맨’의 최진원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더한다. 오는 7월 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 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