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BS 측 “이순재 연락 無...팩트 체크 후 보도한 것”[공식]

기사입력 2020-06-30 13:39 l 최종수정 2020-06-30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85) 측이 SBS ‘8뉴스’의 ‘매니저 갑질’ 의혹 보도에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SBS 측이 정당하게 취재한 보도라고 말했다.
SBS ‘8뉴스’ 관계자는 3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정당하게 취재했고, 팩트 체크를 해서 보도가 나간 것이기 때문에 그 외에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 (이순재가) 기자회견, 법적대응 등 액션을 취하면 그 이후에 상황에 대해 논의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후속 보도가 나올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현재까지 후속 보도에 대한 계획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순재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9일 SBS ‘8뉴스’는 한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모 씨의 폭로를 보도했다. 김 모 씨는 “A씨 집의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 배달된 생수통을 운반하는 등 A씨 가족의 온갖 허드렛일까지 하다 문제제기를 했지만 일을 시작한지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지만 A씨와 회사 측 모두 계속 집안일을 하라며 해당 문제에 대해 전혀 듣지 않았다”면서 “A씨의 아내로부터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을 듣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보도와 관련 이순재 소속사 이승희 대표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편파고 과장이다. 두 달 일했던 친구 얘기만 듣고 방송이 나간거다”라며 “노동청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로 얘기를 나눴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순재 선생님과는 전혀 무관하다. 마치 선생님이 하신 것처럼 보도가 됐는데, 선생님과는 전혀 무관하다”라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한편 이순재는 현재 KBS2 새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촬영 중이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