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미려, 악플러에 경고 "한번 더 내 새끼 건드리면 물어뜯겠다"

기사입력 2020-06-30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노을희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미려가 악플러에 경고했다.
김미려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 좀 합시다. 이건 그나마 유해서 제가 공개합니다.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아세요. 캡처는 다 해놨지만요"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누리꾼이 김미려의 자녀 사진에 "이상한데"라는 댓글을 단게 캡처돼 있다. 이를 본 김미려는 "뭐가 이상한데", "확실히 얘기해 주세요. 악플이면 저도 고소할 테니까. 상대 잘 고르시고 내 새끼 건들지 마세요", "내가 고소당하는 일이 있더라도 내 자식한테 이상하게 말하면 가만있지 않아요"라고 경고했다.
김미려는 이어 "그쪽은 뭐가 이상한지. 이게 직업이신가요? 내 새끼한테 악플 남기시는 분들 답글 달아주길 원하시는 거예요?"라며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요? 이왕 남기실 거 세게 남기시지 유하게 남기셔서 고소는 안 하고 공개만 할게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번만 더 내 새끼 건드리면 진짜 물어뜯어요.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방송인 장영란은 "미려야 파이팅"이라는 댓글로 김미려를 응원했다.
누리꾼들 역시 "누가 자식을 건드립니까", "왜 예쁜 아이한테..", "미려언니 잘하셨어요. 나 건드는 건 참아도 부모님, 자식 건드는 건 못참아요"라며 연예인의 아이에게 악성 댓글을 다는 행태에 분노했다.
<다음은 김미려 SNS 글 전문>
그만 좀 하십시다...이건 그나마 유~~~해서 제가 공개합니다.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아세요. 캡쳐는 다 해놨지만요. 홍홍. 사진이라도 있으면 같이 악플 남기죠. 그쪽은 뭐가 이상한지. 이게 직업이신가요? 내새

꾸한테 악플 남기시는 분들 답글 달아주길 원하시는 거에요?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요? 이왕 남기실 거 씨~게 남기시지 유하게 남기셔서.
고소는 안하고 공개만 할게요. 당신의 계정!!!!내 사진 올리면 악플 남겨요. 한번만 더 내새끼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어요.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에요.
stpress2@mkinternet.com
사진| 김미려 SNS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정세균 국무총리 "故백선엽 장군 현충원에 모실 계획"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여기자협회 "박원순 성추행 진상 규명 제대로, 피해호소인은 보호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