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문지애 "`♥전종환`, 새벽 3시 출근에도 육아 동참…고마워"

기사입력 2020-06-30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문지애 아나운서가 남편 전종환 앵커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문지애는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에 "새벽 3시에 일어나 출근을 해야한다는 건 하루를 온전한 컨디션으로 살기 힘들다는 뜻이기도 하다"면서 글을 시작했다.
이어 "어쩌면 젊은 싱글들에겐 이른 퇴근 후 자기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겠지만 두 살 아들의 아빠가 휴식을 기대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남편은 2년 넘는 동안 새벽 3시에 출근해 뉴스를 했고 회사 업무를 하고 집에 와서는 육아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고 남편 전종환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문지애는 또 "새벽 출근을 핑계로 육아에서 빠지지 않았는데, 지나고보니 쉬운 일이 아니었을 거란 생각이 든다"면서 "덕분에 그 시간 동안 나는 그림책학교의 기반을 잡았고, 방송을 이어가며 내 일에 집중 할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 아들은 이제 네 살이 됐다"고 육아에 조력해준 전종환 앵커의 도움을 언급

했다.
그러면서 "뉴스가 끝난 어제 남편은 생일파티를 하고 와인을 한 병 다 마시고 푹 잤다"며 "오빠, 여러모로 축하해요. 고맙소"라고 생일을 축하했다.
한편, 문지애는 지난 2012년 전종환 기자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문지애 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 100명대…3월말 이후 최다 '감염 급확산'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