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위클리 "데뷔 쇼케이스 꿈만 같아…실감 안 난다"

기사입력 2020-06-30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신인 걸그룹 위클리가 고대했던 데뷔 소감을 밝혔다.
위클리는 30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신규 론칭하는 걸그룹으로 JTBC ‘믹스나인’의 소녀 센터 출신 이수진을 포함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등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된 팀이다.
맏언니 수진은 데뷔 소감에 대해 "데뷔 쇼케이스를 하게 돼 꿈만 같고 정말 기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쇼케이스 하게 될 줄 몰랐는데, 조금씩 실감이 나는 것 같다. 오랜 시간 이 순간을 위해 준비해왔는데 위클리로 무대 서게 돼 행복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막내 조아는 "이 자리에서 쇼케이스 소감을 말하고 있는 것도 실감이 전혀 나지 않는다. 위클리의 매력에 푹 빠지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감격을 드러냈다.
위클리 첫 번째 미니앨범 ‘위 아’는 평범하면서도 매일 특별한 10대 소녀들의 못 말리는 일상과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Tag Me (@Me)’는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절묘하게 그려낸 펑키한 팝 댄스 넘버로, 10대들만의 타

임라인을 옮긴 솔직, 발랄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량 보이스가 연신 상큼한 에너지를 선사하는 곡이다.
위클리는 30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오후 8시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데뷔 첫 쇼케이스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psyon@mk.co.kr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