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아쉬움 가득 종영 소감 [M+미리보기]

기사입력 2020-06-30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종영소감 사진=헬로콘텐츠, SMC
↑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종영소감 사진=헬로콘텐츠, SMC
‘야식남녀’가 오늘(30일) 최종회를 맞이하는 가운데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극본 박승혜‧제작 헬로콘텐츠, SMC)가 흥미진진한 삼각 로맨스와 맛있는 야식의 향연으로 지친 일상에 작은 행복과 따뜻한 힐링을 보여줬다.

지난 방송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정일우와 강지영이 뜨거운 입맞춤으로 안방극장을 애틋하게 물들였다.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진한 아쉬움이 묻어나는 마지막 인사와 바람을 고백했다.

#. 정일우X박진성 “진성과 함께 해서 행복했다”

정일우는 힐링 야식 셰프 박진성 역을 맡아 탁월한 요리 실력,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보듬으며 힐링의 정석을 보여줬다. 달달한 로맨스뿐 아니라 자신의 거짓말로 인해 벌어진 상황에 죄책감을 느끼고 괴로워하는 진성의 고뇌까지 깊이 있게 그려 “역시 정일우”라는 호평을 얻었다.

그는 “지친 일상에 잔잔한 위로가 되는 드라마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무엇보다 인생의 큰 성장통을 겪고 성장한 진성과 함께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한 “여러분에게 오랫동안 여운을 주는 ‘야식남녀’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 강지영X김아진 “의미 있고 특별한 작품”

국내 드라마 첫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반가운 복귀를 알린 강지영은 “‘야식남녀’는 제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국내 복귀작이어서 더욱 특별했다”라는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진은 달리다가 넘어져도 다시 꿋꿋하게 일어서는 캐릭터였다”라고 추억했다.

이어 “버티고, 기회를 만들고, 쟁취해낸 용기 있는 아진이로 살았던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라며 “촬영하고, 방송을 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큰 힘이 됐다”라고 진솔한 감사를 보냈다.

강지영은 “6개월의 시간이 흘러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종회도 재미있게 시청해주셨으면 좋겠고,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뵙겠다”라는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 이학주X강태완 “시청자분들께 가슴 속에 즐거운 추억으로 남길”

이학주는 ‘야식남녀’를 통해 또 한 번의 역대급 변신을 선보였다. 오랫동안 외면했던 진짜 자신을 마주하는 과정과 복잡다단한 감정의 파고를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펼쳐낸 것. “굉장히 집중했고 즐겁게 촬영했던 ‘야식남녀’가 종영을 하게 돼 아쉽다”라며 “같이 촬영했던 모든 배우님들, 감독님들 및 스태프 분들 너무 고생 많

으셨고, 정말 감사했다. 끝까지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야식남녀’가 시청자분들의 가슴속에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마지막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원순 고소인 측, 오늘 오후 2시 기자회견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소마젠, 코스닥 상장 첫날 급등…공모가 대비 24% 상승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미국인 입맛 잡았다"…농심, 상반기 미국매출 35% 성장 '사상 최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