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저녁 같이’ 서지혜, 주거 침입한 이지훈→ “괜찮다” 송승헌에게 숨겼다

기사입력 2020-06-30 21:49 l 최종수정 2020-06-30 2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가 집에 침입한 이지훈을 보고 경악했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 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우도희(서지혜)가 김해경(송승헌)에게 거짓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희의 집에는 정재혁(이지훈)이 침입해서 숨어었었다. 그 시각, 해경은 도희와 통화 중이었다. 그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전화하라고 했는데”라고 말하다가 도희에게 수상한 낌새를 느꼈다. 사색이 된 해경은 도희에게 “당장 집에서 나오라”고 말한 뒤 핸들을 돌려 도희의 집으로 질주했다.
도희는 자신의 집이 난장판이 된 것에 대해 경악한 가운데, 프라이팬을 들고 거실을 살폈다. 그때 도희는 커튼 아래로 나온 남자의 신발을 보고 경악했다. 재혁이 손에 피를 흘리며 울고 있었던 것.
이어 재혁은 “도희야, 나 좀 살려줘. 죽을 것 같아”라며 도희에게 매달렸다. 그는 “너랑 내가 같이 찍은 사진 찾으러 왔는데, 그것만 찾으러 왔는데”라며 과거 도희와의 관계에 강한 집착을 드러냈다.
이에 도희는 “제정신 아니다. 정신 차려라, 정재혁”이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재혁은 “왜 없냐. 사진이 왜 아무것도 없냐”라며 거듭 도희와 사진을 언급했다.
한편

해경은 도희의 집에 도착해 이름을 부르며 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도희는 재혁에게 “가만 있어라. 찍 소리 하지 말고”라고 말한 뒤, 밖으로 나가서 해경에게 괜찮다고 담담한 척 말했다. 도희는 “미안하다. 별일 아니다. 엄마가 왔다 갔다”로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해경은 돌아가는 차 안에서 도희가 떨리는 목소리로 어머니를 핑계 댔음을 눈치챈 모습이었다.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