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디오스타’ 조권·김호영, 남다른 하이텐션...관종미 제대로 뽐낸 송지아[종합]

기사입력 2020-06-30 2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비디오스타’에서 출연진들이 남다른 하이텐션으로 뽐냈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송지아, 조권, 김호영이 출연했다.
최근에 전역한 조권은 “‘비디오스타’를 군대에서 많이 본다. 지금쯤이면 청소 시작 시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후임들에게 한 마디 하라는 말에 조권은 “부럽지”라고 얄미운 표정을 지었다. 특히 조권은 함께 군 복무를 한 후임 샤이니 온유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조권은 “부탁한 현아 사인 보냈어”라며 “선임들한테 예쁨 많이 받고, 부럽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2의 깝이 있냐는 말에 조권은 렌을 언급했다. 조권은 “전화를 했는데 나랑 저랑 잘 맞아서 몇 시간을 통화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비디오스타에 깜짝 전화 한 렌은 조권이 제2의 깝으로 인정했다는 말에 “형 조심하셔라”라고 말했다.
조권에 대해 렌은 “뭐라 단정지어서 말할게 없을 만큼 좋은 사람이다. 조권은 조권이다. 조권 자체로 대명사인 거 같다”라고 말했다.
조권의 단점을 말해달라는 말에 렌은 “예전에는 좀 무섭기도 했는데 예전에 대기실을 같이 쓴 적이 있었다”며 “근데 할리우드 스타처럼 고개를 들고 들어오더라. 후배인 저희와 말도 안하고 바로 나가시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김숙은 “후배들을 불편하게 했네”라고 몰아가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에서 잘 돌아다닌다던 조권은 집에서 야무지게 혼자 잘노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권은 집에서 뮤지컬을 찍는 듯 노래를 부르거나 혼잣말을 했다. 조권은 “시끄러워서 그런지 한번 연락이 온 적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원조 깝권인 조권은 남다른 봉댄스를 춰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최근 뮤지컬 ‘렌트’에서 출연 중이라던 김호영은 “2002년에 맡았던 ‘엔젤’ 역을 또 다시 맡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 ‘비디오스타’ 덕에 오디션에 붙을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평소 춤추면서 사진을 찍는 걸 좋아한다는 김호영은 파리에 가서도, 홈쇼핑에서도 남다른 끼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사실 홈쇼핑이 물건을 팔기 위해서 시선을 끄는 게 중요했다. 그래서 제가 춤을 춘 거다”라고 설명했다.
남다른 하이텐션을 뽐낸 김호영은 “시청률은 다른 거보다 1위다. 근데 나를 보느라 물건을 안 본다”라고 털어놨다. .
한채영, 블랙핑크 제니를 닮은 외모로 유명한 대세 유튜버 송지아 출연했다. 송지아는 시작부터 “요즘 핫한 여자 프리지아”라고 자신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학창시절에 머리를 만지는데만 1시간30분이 걸렸다던 송지아는 “제가 미모에 관심이 많아서 그랬다”라고 말했다.
특히 솔직한 송지아는 코수술을 했다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자 연예인에게 SNS를 통해 대시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송지아는 3명 이상에게 연락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송지아는 남자배우를 만난 적도 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송지아는 “밥을 먹은 적도 있다. 배우를 만난 적

이 있다”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어떤 연락이 오냐는 말에 박나래는 “나는 외국인한테만 DM을 받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흥을 참아야 하는 미션에서 조권과 김호영은 바로 참지 못하고 춤을 춰버렸다. 잘 참고 있던 제아도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가 나오자 고삐가 풀린 듯 춤을 춰버렸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역대 최저 1.5% 인상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주한미군 11명도 코로나 확진
  • "성추행범"…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