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JYP, 데이식스 제이와 오해 풀었다 “주의하겠다” (공식)

기사입력 2020-06-30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K스포츠 DB
↑ 사진=MK스포츠 DB
그룹 데이식스(DAY6) 제이(Jae)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불만을 토로한 것에 대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제이는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방금 회사랑 대화를 다시 해보니 오해가 많았던 것 같다. 제 글로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 제가 표현하고 싶었던 부분은 회사와 저의 개인적인 문제였고, 멤버들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그럴 것이라는 생각조차 못 했다. 제 짧은 마이데이(공식 팬덤명)들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역시 “회사와 멤버, 서로 간에 오해로 발생한 일을 대화를 통해 잘 풀었다.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히 주의하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Jae는 자신의 개인 트위터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다수 게재했다. 그는 데이식스 공식 트위터가 게재한 영케이의 다이브 스튜디오 게시물을 리트윗하며 “Why don't you repost my dive stuff?”(왜 내 다이브 게시물은 리포스트 하지 않는 거죠?)라며 불편한 감정을 표현했다.

이어 최근 자신의 작업물을 언급하며 “왜 제가 하는 활동들은 항상 안 올려 주시죠?”라고 덧붙였다.

또한 Jae는 “유튜브도 저는 온갖 욕을 다 먹어가면서 눈치보면서, 빌면서 겨우 허락받고 혼자서 다했다. 하지만 결국 '회사 사람들이 좋게 보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접게됐는데, 왜

다른 멤버는 매니저분들이 스케줄표도 만들어주고 회사가 콘텐츠 비용도 도와주고 회사 도움을 받으며 좋게 할 수 있는 거죠?”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데이식스는 지난 2015년 데뷔한 5인조 밴드. 지난달 미니 6집 ‘The Book of Us : The Demon’를 발매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홍준표 "23년 전 산 집값 올랐다고 비난…좌파들 뻔뻔"
  • 경기도 안성 7번째 확진자 발생…카자흐스탄서 입국한 60대
  • 데이트 폭력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는데…검찰은 '합의 종용' 논란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코로나 뚫고 한국 찾은 비건, 1인 2역 '광폭 행보' 나서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