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저녁 같이’ 이지훈, 서지혜 집 비밀번호 알고 들어가→ 서지혜 “이건 범죄야”

기사입력 2020-06-30 22:03 l 최종수정 2020-06-30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가 이지훈의 집착에 두려워했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 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정재혁(이지훈)이 우도희(서지혜)를 향한 집착의 끈을 놓지 못했다.
이날 재혁은 도희의 집에 침입했다. 그는 자해를 한 듯 손에 피를 흘린 모습으로 도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찾았던 것. 그는 “널 기다리다가 비밀번호가 똑같아서 들어왔다”라며 “옛날로 돌아간 것 같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에 도희는 “이건 범죄다”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재혁은 “네가 나를 기다리던 그때로 돌아간 것 같았다. 근데 너랑 좋아하던 것들이 아무것도 없다”라고 과거에 매달린 모습이었다.
이에 도희는 “나한테 어떻게 이럴 수 있냐”라고 소리쳤다. 결국 재혁은 “이제 다 끝난 것 같다”라고 체념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도희는 “정재혁, 나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조용히 있다가 가라. 나, 이 일 아무한테도 말 못한다. 나 때문에.
더 이상해지면 너, 내가 진짜 죽일 것”이라고 일침한 뒤 눈물을 흘렸다.
이후 재혁은 도희의 집에서 어깨를 늘어뜨린 채 쓸쓸하게 돌아갔다
한편 도희는 엄마 전성자(윤복인)의 집을 찾아가서 재혁이 집에서 밥

까지 먹은 얘기를 듣고 발끈했다. 이어 그는 “엄마, 나 재혁이랑 다 끝났다. 끝이 점점 거지 같아져서 내가 한심하다”라고 한탄했다. 이어 “정재혁도 무섭고, 그 사람이 안 올 것도 무섭고”라며 재혁의 집착과 해경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도희는 “뭐가 잘못된 걸까. 내가 뭘 잘못한 걸까”라고 자책하며 엄마 전성자의 품에 안겨서 폭풍 눈물을 흘렸다.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