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기원 "강경헌에 사귀자고 고백했다가 바로 차였다" (`불청`)

기사입력 2020-07-01 0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사를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윤기원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윤기원은 "12년 전 강경헌과 '대왕세종'에 출연했을 때 수원 쪽 드라마 세트장에서 촬영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을 가서 밥을 먹었는데 설렁탕을 먹다가 불현듯 한 번 툭 던졌다.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 바로 까였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경헌은 이를 기

억하지 못했다. 윤기원은 "내가 좀 미안한데 기억도 안날 거다. 장난스럽게 해서. 예전에 살짝 농 같지 않은 농을 던진 적이 있었다는 거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강경헌은 "아니에요.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강경헌은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기억이 안 난다"며 "호감 표현을 했던 것만 기억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