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해액 876억원”...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코로나19發 피해 공개

기사입력 2020-07-01 09:23 l 최종수정 2020-07-01 0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음악 산업계의 피해 실태를 추가 공개했다.
1일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가 발표한 집계자료에 따르면 협회 회원사인 47개 중소 레이블 및 유통사가 지난 5월과 6월 개최하기로 했던 행사 중 10건이 연기 및 취소돼 약 6억 8천만 원의 손해액이 추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발표한 4월까지의 손해액과 합산하면 총 피해 규모는 약 7억 8천만 원에 이른다.
여기에 인디 뮤지션이 많이 활동하는 홍대 인근 소규모 공연은 지난 두 달 동안 공연 45건이 연기·취소돼 약 1억 2천만 원의 추가 손해가 발생했다.
특히 전국단위로 범위를 넓히면 지난 두 달 동안 ‘내일은 미스터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2020 성시경 단독 콘서트 ‘축가’, ‘World DJ Festival 2020’ 등 총 67건의 공연이 연기·취소되어 약 268억 원의 추가 손실이 발생했다. 코로나19 여파 동안의 피해 규모를 총 합산하면 손해 금액은 무려 876억 9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협회가 발표한 피해 규모는 전체 티켓 중 80%가 판매됐다고 가정한 뒤 관람 인원에 티켓 가격을 곱해 나온 값이며, 공연장 대관과 무대 장비 업체 등에 지급한 각종 계약금 및 환불 수수료 등의 금액까지 더하면 손해 금액은 더 증가한다. 또,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음악 산업계의 추가 피해는 계속 발생할 전망이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윤동환 부회장은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준비하고 있었던 5~6월 페스티벌과 공연이 취소됐다. 아직 매뉴얼 없이 그때그때마다 정부지침을 따라야 하다 보니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다. 지금까지 정부 지원금은 대부분 기초예술 분야에만 적용되고 있어 중소 레이블 및 개인 음악가들은 힘든 상황이 지속되는 중"이라고 토로했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음악 산업계 전반에 피해를 일으

키고 있는 현 상황에 맞서 향후 피해 대책에 대한 논의와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 코로나19 관련 긴급 성명서 발표, 온서트 캠페인 진행,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모 사업의 선정 결과에 대한 해명을 요청하는 등 음악산업계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에는 뮤지션들을 위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물품 지원을 진행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고 박원순 시장 영결식, 내일 아침 온라인 진행
  • [속보]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정세균 국무총리 "故백선엽 장군 현충원에 모실 계획"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윤성원 靑 국토 비서관, 강남구 아파트 대신 세종 집 처분
  • 여기자협회 "박원순 성추행 진상 규명 제대로, 피해호소인은 보호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