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찬원, 비 `깡` 춤..."5년은 늙은 것 같아"(`아내의 맛`)

기사입력 2020-07-01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해정 인턴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비의 '깡' 춤에 도전해 구수한 댄스 실력을 선보였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대비한 댄스 연습에 나섰다.
이찬원은 댄서에게 "콘서트 때 개인기를 하나 해야 한다. 노래는 정해 왔다"라고 말했다. 어떤 노래를 골랐을지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찬원은 "'깡'이라고 아냐"라고 물었다. 의외의 선곡에 댄서는 당황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깡'은 비가 지난 2017년 발표한 댄스곡으로 최근 '밈' 열풍의 선두주자가 된 곡이다. 이찬원은 비의 트레이드마크인 '레인(RAIN)'이라고 적힌 모자까지 쓴 채 "깡또배기 만들어야지"라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자신감 넘치는 모습도 잠시 댄서가 무릎을 끄는 안무 등 고난도 댄스를 선보이자 이찬원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열심히 따라 해보긴 했지만 이내 이찬원은 삐거덕거리는 춤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이찬원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춤 한번 추니까 한 5년은 늙은 것 같다"라고 고백해 안

쓰러운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찬원이 '깡'을 출 때 구수한 전통 음악이 배경으로 깔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개그우먼 홍현희는 "이번 역은 을지로 3가, 을지로 3가"라고 말해 출연진이 폭소를 터뜨렸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