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가족입니다’ 김지석, 한예리 향한 마음 자각 “너는 추억이라는데…”

기사입력 2020-07-0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족입니다’ 김지석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캡처
↑ ‘가족입니다’ 김지석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캡처
‘가족입니다’ 김지석이 감정의 변화를 맞았다.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는 김은희(한예리 분)를 향한 자신의 진심을 마주하게 된 박찬혁(김지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찬혁은 군 복무 시절, 김은희가 써줬던 가짜 연애편지를 오랜만에 꺼내 들었다. ‘너의 턱선을 부드럽게 감싸고 싶다’ ‘손을 잡고 걷고 싶다’ ‘너의 눈빛이 그리워’ 등의 닭살 돋는 내용에 박찬혁은 잊고 지내던 당시를 떠올렸고 편지를 집어넣으려다가도 또다시 읽으며 입가에 미소를 머금었다.

반면 그는 김은주(추자현 분)가 결혼식 사진 속 친구들에 대해 얘기하며 한 번도 내비친 적 없었던 열등감을 드러내자 “가족이 못 해주는 걸 때로는 친구가 해줄 때가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친구들과 연락을 해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러던 중 자연스럽게 김은희의 이름이 언급, 박찬혁은 “은희가 찬혁 씨 좋아한 적 있어요”라는 김은주의 갑작스러운 말에 당황해하더니 깊은 생각에 잠겼다.

이후 박찬혁은 혼자 술을 마시고 있는 김은희를 찾아가 함께 웃으며 과거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네가 남자로 느껴진 적 있다’는 고백에 아무렇지 않은 척 술을 마셨

는데, 이제는 스무 살 가을의 추억일 뿐이라고 덧붙이자 왠지 모르게 씁쓸해했다.

두 사람은 자리를 옮겨 추억이 담긴 장소, 덕수궁 돌담길을 걸었다. 이때 박찬혁의 “너는 추억이라는데, 나는 왜 이제야 시작하려는 걸까?”라는 내레이션이 극의 엔딩을 장식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