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주영 ‘야구소녀’, 의미깊은 3만 돌파

기사입력 2020-07-01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영화 '야구소녀'가 3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달 18일 개봉한 다양성 영화 '야구소녀'가 7월 1일 오전 기준 누적 관객 수 3만316명을 기록하며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
'야구소녀' 3만 관객 돌파는 침체된 극장가에서 한국 독립영화의 힘을 보여주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야구소녀'는 CGV 실관람객 평점인 골든에그지수에서도 개봉일 94%로 시작한 수치가 95% 그리고 96%(7/1 기준)까지 올라 개봉 이후 더욱 뜨거워진 관객들의 반응을 느끼게 한다. 또한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도 9.48(7/1 기준)이라는 높은 평점을 유지하며 “이주영에게 찬사를”(core****), “보는 내내 한마음으로 응원”(leen****), “오랜만에 오래 기억하고 싶은 영화를 만났다”(psyl****) 등의 호평 세례가 이어져 극장가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하고 있는 영화로 우뚝 섰다.
한편 '야구소녀'는 개봉 3주 차에도 다양한 특별 상영회의 매진 행렬이 이어지고 있어 장기 흥행을 예고한다. 7월 2일 오후 7시 30분 CGV 압구정에서 '야구소녀' 시네마톡을 진행, 영화 상영 후 이주영 배우와 김현민 영화 저널리스트가 함께하며 '야구소녀'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으로 예매 오픈 후 매진을 기록해 다시 한번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7월 2일 오후 7시 30분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신도림, 7월 3일 오후 7시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7월 4일 오후 2시 아트나인, 7월 5일 오후 3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야구소녀' 굿즈 패키지 상영회도 모두 매진됐고, 영화를 관람하는 관객 전원에게 '야구소녀' 글러브 뱃

지와 A3 포스터를 증정해 특별함을 더한다.
영화는 고교 야구팀의 유일한 여자이자 시속 130km 강속구로 ‘천재 야구소녀’라는 별명을 지닌 ‘주수인’(이주영)이 졸업을 앞두고 프로를 향한 도전과 현실의 벽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여성 성장 드라마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