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순재 매니저 논란 확산…"매니저 업계와 대중 시선 간 괴리"

기사입력 2020-07-01 11:55 l 최종수정 2020-07-01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원로배우 이순재 / 사진=연합뉴스
↑ 원로배우 이순재 / 사진=연합뉴스

85살 원로배우 이순재 전 매니저 김모 씨가 이순재의 부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하며 머슴처럼 일했다는 폭로 이후 해당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번 일을 폭로하면서 ▲ 수습사원이라며 4대 보험에 가입시켜주지 않은 것 ▲ 시간 외 근로수당 미지급 ▲ 이순재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담당 ▲ 이순재 부인의 막말과 폭언 등을 문제 제기했습니다.

매니지먼트 업계에서는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을 관찰하는 MBC TV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만 봐도 알 수 있듯 매니지먼트라는 특수 업무상 어느 정도 사적 생활 지원은 불가피하다고 말합니다.

가족 같은 사이이기 때문에 하나하나 약속하고 이행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순재의 또 다른 전 매니저인 백모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순재를 옹호하며 올린 글도 이와 같은 맥락입니다.

직원 이탈이 워낙 많은 업계이다 보니 4대 보험 같은 문제에서도 수습 기간으로 보는 3~6개월은 미가입이 관행이라는 반응이 작지 않습니다.

그러나 대중적인 시선, 특히 젊은 층에서는 업계와 무관하게 근로자는 노동과 관련된 기본권은 보장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관행', '열정페이' 같은 말로 노동을 부당하게 착취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이번 사안과 관련한 녹취록이 언급되고, 김 씨의 피해 사례가 구체적으로 열거되면서부터 대중의 공분은 더 커졌습니다.

원로 배우와 일하면서 허드렛일이야 어느 정도 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4대 보험 미가입이나 시간 외 수당 미지급, 막말 등은 요즘 세상에 누가 참을 수 있겠느냐는 반응입니다.

이번 논란은 결국 업계 특수성을 배경으로 주먹구구식으로 고용인과 피고용인의 관계를 이어온 데서 발생한 구조적 문제로 분석됩니다.

이순재는 이번 논란이 좀처럼 식지 않자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믿고 응원해준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남은 인생은 살아온 인생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의 소속사도 최초 보도가 과장된 면은 있지만 노동청의 결정에 따라 모든 법률적 책임과 도의적 비난을 감수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