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어서와` 충남 아산FC 무야키치, 한국어 자부심 폭발…"눈만 봐도 알아"

기사입력 2020-07-01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축구선수 충남 아산FC 무야키치의 한국어 자부심이 폭발한다.
오는 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5개월 차 오스트리아 출신 무야키치, 한국살이 5개월 차 스웨덴 출신 필립, 한국살이 21년 차 칠레 출신 제르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야키치가 부상당한 동료 선수 필립을 위해 준비한 서울 투어 모습이 공개된다. 일일 가이드로 나선 무야키치는 필립과 함께 갈비탕 집으로 향했다.
지난 '어서와' 출연 당시 미숙한 한국어 실력으로 치킨 주문에 애를 먹었던 두 사람. 이날 그동안 갈고 닦은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는데. 필립이 식당 사장님에게 음식의 맵기를 물어보면서 ‘맵다’라는 단어를 “짤리창”이라고 말해 사장님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정작 본인의 주문 실력에 만족한 필립은 “시간이 지나면 눈만 보고도 무슨 말인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다음 목적지인 미용실로 향했다. 어떤 스타일로 변신할지 기대가 모아진 가운데, 무야키치가 필립에게 삭발을 권유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최근 K-리그 성적 부진으로 정신력을 다잡기 위해 삭발을 권유한 것.
한편 미용실에서도 두 사람의 한국어 자신감이 폭발했다고. 무야키치가 “나는 무야입니다”라고 소개한 뒤 헤

어 디자이너에게 “너는?”이라며 반말로 되묻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야키치와 필립의 한국어 정복기는 오는 2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속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526건중 333건이 GH 그룹"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