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한선, 아내·아이들에 항상 미안한 마음? "2010년 결혼했는데…"(`라디오스타`)

기사입력 2020-07-01 13:10 l 최종수정 2020-07-01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조한선이 아내와 아이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오늘(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강성연, 조한선, 김수찬, 이영지가 출연하는 ‘토크 싹쓸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편성 변화로 ‘라디오스타’는 이번 주부터 기존 오후 11시 5분이 아닌 오후 10시 50분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공개된 스틸에서 조한선이 스튜디오 바닥에 널브러져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인가를 보여주겠다며 자신 있게 나선 조한선은 “아, C!” 외마디 비명과 함께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다고. 뜻밖의 광경에 김구라는 “12년 만에 나와서 대박 터트리네!”라며 만족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조한선이 절친 문세윤의 ‘화장실 파손 사건’을 언급해 관심을 끈다. 문세윤이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조한선 집에 놀러 갔다가 화장실 곳곳을 파괴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조한선은 이와 관련해 당시 아수라장이 됐던 화장실의 구체적인 상황을 묘사해 폭소를 유발한다.
조한선이 가족 이야기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조한선은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그러나 결혼한 사실을 모르는 분들도 종종 있다고. 이에 조한선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항상 미안한 이유를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강성연이 거침없는 ‘팩폭녀’로 재미를 더한다. 먼저 강성연은 과거 드라마 감독과의 불화(?)를 솔직하게 언급한다. 도를 넘은 감독의 행동에 화가 나 마음의 문을 닫아버렸던 것. 그러나 돌연 감독에게 시 한 편을 선물했다고 털어놔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강성연은 남편을 향한 돌직구 디스로 웃음을 유발한다. 지난 2012년 부부의 연을 맺은 강성연과 피아니스트 김

가온은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강성연은 남편의 숨겨진 실체(?)를 폭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강성연과 조한선의 토크 대박 행진은 오늘(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각하…"요건 갖추지 못해"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정의당, 고 박원순 시장 조문 논란에 '제2 탈당 사태' 우려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