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신영 "오늘(1일) 브론즈마우스 받아…가족들 문자 기다린다"(`정희)

기사입력 2020-07-01 13:57 l 최종수정 2020-07-01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방송인 김신영이 브론즈마우스를 받게됐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선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선미에 "동생들과 싸운적 없냐"고 물었다. 이에 선미는 "신기하게 단 한번도 싸운 적 없다. 애틋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김신영은 "저희 오빠는 천사다. 그런데 저는 동생들에게 아주 독재였다. '책 봐. 방에 들어가서 책 봐'. 했었다. 동생들이 매우 싫어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선미는 "자주 만나냐"고 물었고 김신영은 "안 만나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다. 조심스레 문자한다. '잘 계시나요?'라고 하더라"면서 "막내랑 12살 차이난다. 동생들이 9살, 12살 차이나니까 늘 '조용히 해', '빨리와', 'TV 11번 틀어' 이렇게 (명령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브론즈마우스를 받는다. 축하 문자 할 줄 알았는데 없다. 천사 오빠도 문자가 없다. 가족 문자 기다린다는 말씀 드리겠다. 오늘은 희소식이니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말 이런데 쓰지 마라. 실명 오픈하기 전에 문자 빨리 보내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는 라디오에서 10년 이상 공헌한 진행자에게 브론즈마우스(BRONZE M

OUTH)를 수여하고 있다. 김신영은 표준FM '심심타파'를 시작으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까지 진행을 이어오며 10년차를 맞았다. 이날 오후 2시 20분부터 상암 MBC 본사에서 브론즈 마우스 수여식을 진행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보이는 라디오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