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치아문단순적소미호` 작가 혐한 논란 사과 "불쾌감 안겨 죄송"

기사입력 2020-07-01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중국 히트작 ‘치아문단순적소미호’(致我们单纯的小美好)가 한국에서 리메이크 된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 가운데 원작 작가 자오첸첸(赵乾乾)이 혐한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고, 자오첸첸은 사과문을 게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치아문단순적소미호' 작가 자오첸첸이 수년 전 자신의 SNS 웨이보에 한국인을 비하하는 단어 ''빵즈'를 사용하고, '한국인은 입만 열면 허언'이라는 글을 남긴 것이 알려지며 논란을 일으켰다. 자오첸첸은 자신의 출간작에 한국인 뿐 아니라 한국인 여성 배우를 비하하는 발언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실이 논란이 되자 자오첸첸은 지난 5월 자신의 SNS 웨이보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자오첸첸은 "몇 년 전이었기 때문에 최근에 왜 그런 말을 썼는지 기억하려고 노력했다. 처음엔 '옥수수를 좋아하는'이라는 뜻이 있는거라 생각해 해당 단어를 사용했다. 이후 다시 사용하진 않은 차별적인 단어지만, 그러한 어휘를 사용하고 수정하지 않아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자오첸첸은 "대학에 있을 때 한국인 가정에서 가정교사를 했고, 한국인 친구가 많았기 때문에 웨이보에서 한국을 언급할 때 무의식적으로 친구 사이에 조롱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게 변명이 돼선 안된다. 정말 죄송하다"면서 "웨이보를 오래 봐온 분들은 내가 한국 문화, 드라마, 스타를 좋아하는 것을 알 것이다"라며 "다시 한 번 내 무례함에 대해 사과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치아문단순적소미호’(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여고생 천샤오시가 19년간 같은 아파

트에서 살아온 친구 장천을 짝사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젊고 풋풋한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중국에서 히트를 친 이 드라마는 한국에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며 인기를 끌었다.
한편 한국판 ‘치아문단순적소미호’의 한국 버전 리메이크 제작은 카카오M이 맡는다. 구체적인 제작 시기나 공개 일정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