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희' 유튜버로 변신한 선미…'선미네 비디오가게' 첫 게스트는?

기사입력 2020-07-01 15:59 l 최종수정 2020-07-01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제공
↑ 사진=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제공

가수 선미가 유튜브 '선미네 비디오가게'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오늘(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선미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DJ 김신영은 "유튜브 잘 봤다"며 지난달 공개된 선미의 유튜브 '선미네 비디오가게'를 언급했습니다. 이에 선미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이다. 제게 예능 MC 제안이 들어오면 '저를 왜요?'할텐데 교양이라 했다"면서 "첫 게스트가 박미선 선배님이다. 영상을 보고 듣고 하니까 이입이 되더라"며 박미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김신영은 "박미선 선배가 '저를 갑자기 아줌마 MC 대세라고 하지만 매일매일 일했습니다. 몰랐을 뿐이죠'라고 하는 모습이 가슴에 와 닿았다"며 감상평을 이야기했습니다.

김신영은 또 선미가 박진영의 과거 영상에 기겁했던 것을 언급했습니다.

이에 선미는 "'어후 왜 저래'라고 했다"면서 "PD님이 제 나이때 직접적 애교를 본 적 없는데 보니까... 어휴"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김신영은 "우리 아빠가, 얌전하던 분이 밖에 나가서 노래자랑을 하는 모습을 보는 모습, 춤추는 모습을 보는 느낌일 것"이라며 공감했습니다. 선미는 "PD님께 짤을 보내드렸더니 '너 이러기야'라고 하시더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선미는 지난달 29일 신곡 '보라빛 밤'을 발매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