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예 안동구, 드라마→스크린 활약 잇는다

기사입력 2020-07-01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신예 안동구가 드라마에 이어 스크린으로 활약을 이어간다.
안동구는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영혼수선공’에서 만점형 레지던트 ‘노우정’ 역으로 분해 의사로서의 성장과 설렘 가득한 로맨스까지 펼쳤다.
브라운관에서 활약한 그는 주연 영화 ‘피사체’(감독 하태민)가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절대악몽 부문 출품에 이어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에 출품, 스크린 공략에 나선다.
안동구가 주연을 맡은 영화 ‘피사체’는 신계급주의 사회 속 타자와의 선을 넘나드는 현상에 관한 고찰을 담은 작품이다. 안동구는 극 중 타인의 자극적인 면을 피사체로 삼아 촬영하는 인물 ‘현성’ 역을 맡아 다채로운 연기를 담아냈다. 드라마에서 보인 부드럽고 풋풋한 얼굴과 180도 다른 냉기 가득한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안동구는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감우성의 대학 시절 역을 맡아 데뷔했다. 이후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심명여(문정희 분)의 울보 남자친구 차윤택(황건 분)의 젊은 시절을 연기해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영혼수선공’의 주역인 노우정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와 신선한 마스크로 시청자의 궁금증을 일으키는 신예로 이목을 모았다.
안동구가 주연으로 활약한 영화 ‘피사체’는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관객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호평을 받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의 상영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아동학대] 80%가 가정서 발생…징계권 남용 심각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